로즈메리 닭구이와 사과 샐러드 by 투명장미



950g 닭한마리의 기름을 떼어내고 칼집을 넣은 후, 레몬 1/2개로 문질러 씻고, 로즈메리 1/2Ts, 소금 2/3ts, 후추, 맥주 1/3캔을 넣어 1시간 재운다.
버터 40g을 상온에 두어 크림상태가 되면 파슬리 1/2~1ts와 섞는다.
로즈메리와 맥주에 재워진 닭에 파슬리 버터를 바르고 감자, 양파, 고구마의 표면에 소금을 조금 뿌리고 파슬리 버터를 골고루 발라 10분 정도 둔다.
오븐 망 위에 쿠킹호일을 깔고 기름이 빠져나가도록 구멍을 낸 뒤
닭의 뱃속에 양파를 채우고, 닭 주위에 감자와 고구마와 양파를 놓은 뒤, 닭과 야채를 210도 예열 오븐에서 호일을 덮어 21분간 구운 뒤 호일을 벗겨내고 20분간 굽다가 뒤집어 20분간 굽고 다시 뒤집어 15분간 더 굽는다. (총 75분, 오븐에 따라 내부 온도 열순환의 사정이 다르므로 갈색이 날 때 까지 굽는다)
양상추는 씻어 손으로 찢어 찬물에 담그었다가 (10~20분) 건져 물기를 제거하고 토마토, 사과, 레몬은 적당히 썬다. 접시에 야채를 답고 레몬으로 장식한 뒤 드레싱을 올린다.
샐러드 드레싱...마요네즈 3Ts, 양겨자 1Ts, 꿀 1/2~1Ts, 레몬 1/2개.

아오리는 아오이(푸른)+링고(사과)의 합성어이며, 아오리 사과는 속어이고 정식명칭은 쓰가루 사과이다.
육질이 치밀하고 과즙이 많고 당도가 3.5-14.5도(°Bx)로 높고 산미가 적어 맛이 아주 좋다.
아오리 사과는 사과 품종중 가장 먼저 출하가 되는 사과. 익어도 빨개지거나 하지 않아요.






덧글

  • 카이º 2009/09/11 17:38 # 답글

    오오오, 역시 빠지지 않는 감자로군요 ㅋㅋㅋㅋㅋㅋ

    샐러드도 그렇고 참 맛깔스럽네요 +ㅅ+
  • 투명장미 2009/09/11 17:51 #

    오븐에 오래 구운 감자와 고구마가 맛있었어요.

    저녁 맛있게 드세요.^^*
  • 늄늄시아 2009/09/11 19:41 # 답글

    구운닭고 구운 감자! 최상의 하모니죠 'ㅁ'
  • 투명장미 2009/09/12 04:43 #

    시간이 오래 걸리는 음식이지만 고소한 맛이 좋았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Shoo 2009/09/11 20:07 # 답글

    억 군침이 흐릅니다.
    맨 위 닭이 진한 분홍색을 띠고 있어서 꼭 부끄러워하는 것 같아요ㅋㅋ
  • 투명장미 2009/09/12 04:45 #

    적나라한 닭의 전신이 노출되는 사진들을 보면 조금 민망하기도 합니다. 먹는 음식이다..라고 생각합니다만..좀 부끄러워하겠지요.? 닭이?..ㅎ
    좋은 하루 되세요.^^*
  • 문디사과 2009/09/11 23:45 # 답글

    숟가락으로 퍼서 드레싱에 섞는 것은 꿀? 양꿀?
  • 투명장미 2009/09/12 04:48 #

    뉴질랜드 야생화꿀입니다. 들판을 헤매이는 것 같은 맛입니다.
  • 문디사과 2009/09/12 22:08 #

    장미님사단의 선수들의 포지션경쟁이 치열합니다.
  • 투명장미 2009/09/13 07:12 #

    지극히 주관적인 대장의 자리배치가 선수들의 하극상을 부추키기도 해서
    냉장고 안에서 밤새 무슨 싸움이 나는지...가끔 고향으로 돌아가겠다는 넘들도 있습니다.
  • 도시애들 2009/09/12 11:06 # 답글

    지난번 도봉산 내려와 치킨 전문범에서 맥주한잔 하는데
    마늘치킨, 매운치킨,....
    근데 군 치킨이 제일 맛있더군요..
    내가 좋아해서 그런지..ㅎㅎㅎ
    또 군침이 넘어갑니다.
    어제도 하루종일 닭다리 잡고고..ㅋㅋ
  • 투명장미 2009/09/13 06:33 #

    전기구이통닭이 처음 나왔을 때 귀한 음식이었는데..언젠가 부터 튀김으로 바뀌었어요.
    시간이 많이 걸리긴 하지만 닭을 구워놓으면 식구들이 모두 잘 먹어요.
    집에서 해먹는 음식재료 중에 제일 만만한게 닭이 아닌가 싶어요.
    크기도 아담하고 맛도 좋고요..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 조신한튜나 2009/09/12 11:19 # 답글

    역시 요리는 정성이 들어가야 해요...마트에서 3천원에 영계 두 마리를 구입했어요 브라보~빨리 먹고 싶은 마음에 대충 오븐에 넣어 구웠더니 기름 쪽 수분 쪽..ㅜ.ㅜ

    칼집 넣은 부분이 미묘하게 오징어 통구이처럼 보여요 저 환상적인 갈빛
    투명장미님 댁에는 여러가지 요리재료들이 많이 구비되어 있을 것 같아요 재미난 재료들이 잔뜩

    푸릇 불긋 애매한 외관을 보곤 청사과를 익혀 햇사과라고 속여 파는구나 하고 생각했는데 아니었군요 다행이예요^w^
  • 투명장미 2009/09/13 06:41 #

    저장 사과를 먹다가 여름에 아오리를 만나는 신선함은 아오리의 색깔 만큼이나 신선합니다.
    어릴적 해수욕장에 가서 사과를 물에 던지고 잡으러 가고 했던 기억이 나는데 그게 전부 저 아오리넘이었죠. 한참 물에서 놀다 배가 고프면 모래사장에 나와 먹던 아오리맛은 환상이어서..여름만 되면 아오리가 나오기를 기다리나 봅니다. 아오리 다음으로 홍옥이란 사과가 나오고 국광이 나왔습니다. 국광은 겨울에 맛있게 먹곤 했습니다. 요즘은 부사가 전국을 휩씁니다만..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